본문 바로가기
갑자기 떠나고/구구절절

전주의 간판을 보라 (전주)

by 하와이안걸 2008. 5. 14.
맛집 사진에 독을 품고 달려간 3월 전주여행.
그러나 이 욕심을 한방에 잠재운 멋의 고장 전주는...


달리는 택시 안에서 한 컷! 한옥의 고장다운 저 트럭을 보십시오!

전주에 도착하자마자 늘 1차로 달려가는 왱이집입니다.
손님이 주무시는 시간에도 육수는 끓고 있습니다. 캬~

나갈 때는 언제나 고소한 보리 튀밥이 준비되어 있지요.
책, 봉투 사용금지에서 추가되었네요. 컵과 두 손 ㅠ.ㅠ

왠지 명함이 땡겨서 받아왔더니 뒤에는 저런 경고문이;;;
왱이 엥이 왕이 웽이 앵이 왕이... ㅠ.ㅠ

한옥마을 근처에는 정겨운 가게가 참 많지요. 얼마나 좋습니까! 물레방앗간!

너무 귀엽지 않나요? 보리보리쌀집 ㅠ.ㅠ 이번 여행의 가장 큰 수확입니다.

인생부동산은 여전히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왼쪽 문을 보십시오. 인 생...

사진으로는 잘 안나왔지만 효자의 '효' 자가 '고'로 바뀌어 있었습니다. ;;;

남부시장을 거닐다가 발견한 포스 작렬 간판입니다.
신선 건강 사관학교 네 가 낫 고 자 하 느 냐!


안전빵 이랍니다 ㅠ.ㅠ 미치겠습니다. 바로 옆 정류장 동문승강장이 멋지네요.

홍대 뒷골목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이 대담한 색감!

최명희 문학관의 화장실 안쪽벽에 붙어있는 글입니다.
이 곳은 당신만의 문화공간 입니다. ^^

허름한 가맥집 벽면에도 이런 예술적인 낙서가 있습니다. +_+

 아무개 ♡ 아무개 뭐 이런거 없습니다. 어이쿠;;;



재작년에 찍고 좋아라했던 뜬금없는 보험회사는 헐린 듯 싶었습니다.
아쉬운대로 지난 사진 찾아서 추가합니다. 아, 가입하고 싶었다구요..

헐기엔 좀 새건물 같은데 또 찾아봐? -.-;;;


이상 뒤늦은 전주 포스팅 1탄 간판 편이었습니다.

태그

댓글8

  • Linus 2008.05.15 11:21

    네가 낫고자 하느냐, 보리보리쌀집, 안전빵, 고자로 유명한...
    이게 바로 걷기여행의 묘미지요.

    아... 웃음 참다 열반에 드실 뻔.... T- T=b
    답글

  • BlogIcon tada 2008.05.15 14:58

    이발소 간판 추가요~!
    아, 다시 봐도 너무 뿌듯한 아가들...

    네가 낫고자 하느냐!!!
    환자한테 너무 강압적인거 아니냐고 ㅋㅋㅋ
    답글

  • Linus 2008.05.15 17:48

    그 문구의 포스로 미루어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보니...
    그곳은 백약이 무효인지라 팔도강산을 다 헤매돌다 지칠대로 지친 분들을 주요 공략 포인트로 한 의사(擬似, 사이비란 말은 왠지 저 포스에 걸맞지 않은 듯하고...) 의료업소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강력하게 드오. (왠지 가슴이 아프다 T- T)

    그나저나 저 현란한 배색이라니...
    적록색맹은 머리도 깎지 말라는 거냐... 크크크
    답글

  • BlogIcon tada 2008.05.16 05:00

    병원이 아니라 학교라잖아. 사관학교 ㅋ
    그래. 저래도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찾아가는 사람이 있겠지...
    답글

  • 2008.05.22 20:49

    아, 나 저 건강 사관 학교 가고 싶어요~~~어쩜 이렇게 간판 하나하나가 다 주옥같습니까!ㅋ
    답글

  • BlogIcon tada 2008.05.27 03:27

    그러게. 교관님이 왠지 할아버지나 아줌마일 것 같지 않아? ^^
    언제 한 번 구경가자. 나는 안들어간다. 밖에서만 ㅋㅋㅋ
    답글

  • achatess 2008.06.13 12:53

    내, 개인적으로 전주를 참 싫어하지만,
    언니와 함께한 기억으로 .. 그냥 봐줄라고..
    왱이집은 좀 마이 그립네..~
    답글

  • BlogIcon tada 2008.06.13 15:29

    다음에는 고기쪽으로 모실게.
    내가 너무 풀만 멕였구나... (반성중)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