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 밖에서39

일산 진밭국수 : 비 오는 날의 힐링 드라이브 (엄마의 시점) 딸 부부와의 외식은 의외로 어렵다. 딸내미와 단둘이라면 냉면도 좋고, 떡볶이도 좋지만 사위가 들어가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제육볶음을 사먹자니 너무 아깝고 닭갈비를 사먹자니 그것도 내키지 않고 ㅋㅋㅋ 그래서 늘 집밥을 해주거나 외식을 할 때면 스시뷔페집을 갔더랬다. 하지만 매번 집밥도 힘들고 뷔페 출입마저 불안한 시국이라 이럴 땐 어디로 외식을 가야할 지 모르겠다. 딸이 도착했다. 메뉴 선정 때문에 둘은 계속 싸우고 온 듯 했다. 둘 다 내 핑계를 대지만 둘 다 자기 먹고 싶은 걸 은근히 주장하는 걸 나는 알고 있다. 가위바위보라도 해. 배고프다고. 찐한 멸치 국물을 기대했는데 너무 은은하구나. 하지만 시장에서 먹던 유부우동이 생각나는 그리운 맛이랄까. 새콤달콤 맛있네. 열무도 아삭아삭. .. 2021. 11. 5.
남원 서남만찬 : 매운 볶음의 정석. 어느 새 너는 밥을 한솥 먹고 있다... 작년 11월, 김팀의 귀국과 함께 시골을 방문하면서 (네네. 무 뽑고 감 따온 그곳이요.) 시간 계산을 잘못하여 예기치 않게 중간 지점에서 숙박을 하게 되었다. 그렇게 처음 방문한 남원. 맛집도 모르겠고, 숙소도 제대로 고른건가 불안불안. 그래도 밥은 먹어야겠기에 출장왕 탱크의 추천으로 식당으로 들어갔는디! (춘향전 빙의) 오징어볶음, 제육볶음, 낙지볶음 딱 세 메뉴만 파는 곳이다. 어두워진 남원 시내, 코로나까지 더해져 사람 구경을 못했는데 헉. 여기에 다 모인건가 싶을 정도로 주차된 차도 엄청 많고 실내는 가득차 있었다. 간을 보자마자 무릎을 탁! 짜지도 않고 딱 알맞게 맛있는, 이 완벽한 간과 맛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ㅠㅠ 화려한 불맛의 여의도 별미볶음집과는 또 다른 정석의 매력이었다. 일단 이건.. 2021. 2. 26.
강화도 강화선두족발보쌈 : 배달과 함께 파티가 시작된다 예고 없이 자식들이 갑자기 들이닥친 날. (엄마 기준으로) 정말로 반찬이 없을 때, 언제나 이곳으로 SOS 신호를 보낸다. 전화 한통과 함께 번개같이 달려오는 고기와 국수! 음식이 남아도 걱정 없는 곳. 고기는 고기대로, 야채는 야채대로, 반찬은 반찬대로 너무나 맛있고 신선하기 때문에. 본점을 지나면 사진을 찍어두겠어요. 이젠 정말 끝. 2020. 6. 18.
김포 허군초밥참치 : 드디어 앉아서 먹어보는군요 (확장이전 굿) 풍무동 살 때 초밥 먹으러 자주 갔던 곳 베스트 3. 집에서 가깝고 오픈발로 늘 깨끗했던 스시밧소.마트 안에 있어 주차가 편했던 상무초밥.그리고좁은 실내에 언제나 만석이라 늘 포장만 했던 허군스시. 지난 주말,남편의 마지막 치과 치료를 위해 오랜만에 풍무동을 찾았다.막국수로 아점할 생각에 쫄래쫄래 따라갔는데확확 바뀌는 동네 모습에 넋을 놓고 말았다.(일년도 안되어 스벅DT점이 두 개나 더 생김) 그리고 새 상가 건물 1층에서 익숙한 간판을 보았다. 여전히 횟감 너무 싱싱하고 입에서는 사르르.포장해서 집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었다.그리고 샐러드 -> 고로케 -> 냉모밀로 이어지는냉탕-온탕-냉탕의 완벽한 코오스까지. 확장과 함께 위기를 맞는 집을 많이 봐왔는데;;여기만큼은 그럴 걱정이 없을 것 같다.먹는.. 2020. 6. 7.
김포 강원막국수 : 쇼핑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작년에 방문한 사진입니다.) ​ 김포에는 냉면집은 없는데 막국수집은 많다. (막국숫집인가;;;) 이곳은 나의 넘버원 막국숫집은 아니지만 김포현대아울렛에 갈 때 가끔 들르던 곳이다. 그, 왜, 그런 날 있지 않나. 푸드코트에서 밥 먹기 싫고,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밥 먹기 싫은 날. 사실 이건 내가 메뉴를 고를 때의 일이고 김현아에 사람 많으면 대부분 메뉴가 나를 고르지;;; 딱 그럴 때 들르기 좋은 곳이다. 시골길에 무심히 툭 있는 작은 국숫집. ​ ​ ​ ​ ​ ​ ​ 일상을 고대하며 이젠 정말 끝. 2020. 3. 12.
김포 천년초바지락칼국수 : 열무김치 최고 맛집 (작년에 방문해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직 못 올린 맛집들이 많다. 이런 시국에 주책 같아 잠시 자제했으나 만약에 아직 이 동네에 산다면 당장 가서 포장해왔을 집이라 소개해 본다. ​ ​ 이 곳은 열무김치 장인님이 계시는 곳. 여름에 가도 겨울에 가도 어쩜 이렇게 한결같은지. 풀맛 한번, 신맛 한번 난 적 없이 늘 생생하다. ​ ​ ​ ​ ​ 저 둘의 차이는 저렇게나 크다고 합니다. 네네. 면이 연두색인 것 말고는 잘 모르겠지만. 팥죽이 그리운 오늘 밤 1도. 이젠 정말 끝. 2020. 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