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집밥

다시 배추 한 포기

by 하와이안걸 2020. 6. 7.

평일엔 이래저래 힘든 마음에 일찍 잠들고

주말엔 이틀 내내 잘 수는 없는지라;;;

잡생각을 없앨 소일거리를 찾아 헤맨다.

 

 

 

그게 왜 김치여야 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나 역시 엄마처럼 욕실에서 배추를 절이는 아줌마;;;

 

 

 

 

 

씻는 것도 청소도 이쪽이 편하더라고;;;

 

 

 

 

 

이번에도 노란 속은 따로 떼어놓는다

 

 

 

 

 

퍼런 겉잎과 두꺼운 줄기는 우거지용

 

 

 

 

 

노란 속은 생식용

 

 

 

 

 

나머지만 김치가 될 예정이라 소금에 팍팍

 

 

 

 

 

배추를 절이는 동안 우거지를 데쳐서

 

 

 

 

 

 

찬물에 헹궈 물기를 꽉 짠 후

 

 

 

 

 

 

배추된장국을 한솥 끓여놓는다.

 

 

 

 

 

 

절여진 배추 위에 쪽파와 김치양념을 붓고

 

 

 

 

 

버물버물 (왜 맨손으로 했을까)

 

 

 

 

 

 

김치통에 담고, 그래도 남으면 접시에 담고

 

 

 

 

 

된장국에 곁들여 주말 늦은 점심을 먹는다.

 

 

 

 

 

사실은 갈비찜도 했어;;;

 

 

 

 

 

 

 

 

주객전도잼

이젠 정말 끝.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