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상암동 새벽집 : 산책 후엔 언제나 두부찌개와 비빔밥 (상암근린공원)

by 하와이안걸 2020. 11. 10.

 

 

 

오늘의 맛점을 위해

조금 일찍 일어나

목적 없는 산책길에 오른다.

 

 

 

 

 

 

 

 

(뻥이다. 친구가 없다.)

 

 

 

 

 

 

 

 

나의 비밀정원, 상암근린공원

 

 

 

 

 

 

 

 

푸릇푸릇 오르막길

 

 

 

 

 

 

 

새살이 솔솔(?) 오솔길

 

 

 

 

 

 

 

엉켜있어도 보기만 좋은 풀과 나무들

 

 

 

 

 

 

 

 

나무를 걷어내면 디지털 미디어 시티

 

 

 

 

 

 

 

 

고개를 돌리면 기분 좋은 꽃길

 

 

 

 

 

 

 

 

 

약간의 둘레길을 걷고 하산한다.

좋은 공기를 마시니 배가 고프구나.

 

 

 

 

 

 

 

 

이름만 들으면 소곱창주물럭인데 두부집

 

 



 

 

 

 

가격도 메뉴도 굿굿 (다른 글자를 찾으시오)

 

 

 

 

 

 

 

 

비벼먹을 나물 반찬이 나오고

 

 

 

 

 

 

 

 

김치와 숨두부 한 접시

 

 

 

 

 

 

 

 

생청국장 (8,000원)

 

 

 

 

 

 

 

 

해물순두부 (8,000원)

 

 

 

 

 

 

 

 

슥슥 비벼먹어요 (아삭아삭 열무가 별미!)

 

 

 

 

 

 

 

 

콩비지 나눔 코너 (그러나 솔드아웃)

 

 

 

 

 

 

 

짭짤하고 구수한 청국장과

얼큰칼칼한 해물순두부 둘 다 맛있었다.

그래도 가장 좋았던 건 참기름에 슥슥 비벼먹는 나물비빔밥!

 

 

 

 

 

 

 

 

그리고 한달이 지났다.

11월의 비밀정원도

감상해 보자. (강요)

 

 

 



 

 

 

갑자기 빨개지고

 

 

 

 

 

 

 

 

갑자기 노래져서

 

 

 

 

 

 

 

 

깜짝 놀랐네요

 

 

 

 

 

 

 

 

11월의 방문객 (나 친구 있어!!!)

 

 

 

 

 

 

 

 

 

자연의 색 진짜 못담는 아이폰 ㅋㅋㅋ

 

 

 

 

 

 

 

 

 

산을 보면 자연스레 떠오르는 새벽집.

그러나 이제는 산책 없이 직행하는 단골집이 되었다. ㅋㅋㅋ

 

 

 

 

 

 

오늘은 열무 대신 상추 ㅠㅠ

 

 

 

 

 

 

 

 

辛제육순두부 (8,000원)

 

 

 

 

 

 

 

 

김치숨두부 (7,000원)

 

 

 

 

 

 

 

 

남의 메뉴라 뒤적뒤적 샷은 없지만 ㅋㅋㅋ

辛제육순두부는 이름처럼 칼칼하면서도 두부와 제육과 국물의 조화가 새로웠다.

돼지고기를 건져서 나물밥에 비벼먹으면 별미일 듯.

집에 있는 제육왕이 생각나는 맛이었다.

 

 

 

 

 

김치숨두부는 초큼 달달하지만 (김치가 단 듯) 

두부 들어간 김치찌개 자체가 너무 오랜만이라 맛있게 먹었다.

아, 어떤 메뉴는 순두부고 어떤 메뉴는 숨두부라 왜일까 궁금했는데

결론은 다 같은 숨두부가 들어가는 듯.

 

 

 

 

 

 

이 두부 ↗ 숨두부

 

 

 

 

 

 

 

 

 

https://place.map.kakao.com/27383826

새벽집 상암점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396 (상암동 1605)

place.map.kakao.com

 

 

 

 

 

 

 

 

생열무 진짜 맛있구나!

이젠 정말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