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펜 서비스

대놓고 흉볼 땐 좋아

by 하와이안걸 2005. 12. 7.

어이없는 인간, 어이없는 복장 참으로 많이 출몰하는 동네다.
그래도 대놓고 씹을 수 있다는 타지인만의 막강한 파워.
이렇게 가까이 앉은 커플도 모국어로 마음껏 흉보아요!

아, 진정 자유로우시다. (가끔 동포들도 섞여있으니 주의할 것.)

'길을 걷고 > 펜 서비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경 자전거 묘기  (0) 2005.12.09
꽃미남 빠져듭니다~!  (5) 2005.12.08
대놓고 흉볼 땐 좋아  (2) 2005.12.07
국제선 김치파워  (0) 2005.12.06
휴지는 세금  (3) 2005.12.05
목도리의 비밀  (3) 2005.12.0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