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듣고/m.net

[한장의명반] 서인영 : Elly Is Cinderella

by 하와이안걸 2008. 7. 29.



그녀만을 기다려온 유리구두

 

1 [Elly Is so HOT]으로 이미 1년 전에 '쏘 핫'을 외쳤던 신상걸서인영이 최근의 인기를 업고 두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아직 쥬얼리로서 행사를 뛰어도 될만한 이 시기에 과감하게 솔로 2집에 욕심내는 모습이그녀답다. 타이틀곡 '신데렐라'는 싸이가 작사하고, 싸이와 유건형이 함께 작곡한 강렬한 일렉트로닉 댄스곡. 무겁지 않은 고음에 톡톡 쏘는 저음까지,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그녀의 보컬이 매혹적이다. 지난 주 '천하무적'를 외치며 등장한 이효리에게 '요즘엔 내가 대세'라는 말로 받아치는 듯한 당당함이 흥미롭다. 컴백 무대에서는 화제가 되었던 눈썹춤보다는 안정적인 라이브 무대가 훨씬 인상적이었다. 지금의 전성기가 운이 아닌 실력의 결과라는 뜻이겠지.

 

다음 곡 'I Like It' [서인영의 카이스트]가 낳은 최고의 훈남 임두혁의 싱글을 만들었던 The Playdog Production 권태은, 박근철이 의기투합하여 만든 곡. 뿐만 아니라 그녀의 단짝 크라운제이가 랩 가사 및 피처링에 참여했다. 둘의 하모니를 듣기 위해 처음부터 귀를 기울였지만 초반에 등장하는 그녀의 강한 기합(헤이!)에 이미 넉다운. 이 곡의 절반은 그 기운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강렬하다. 나머지 절반은 역시 서방이 제대로 채워주었다. 중반부터 이들 부부가 주고받는 랩, 특히 크라운제이의 '짧지 않은' 영어랩은 그야말로 "A!". 뒤에 수록된 MR  버전에서는 서인영의 주요 보컬에 가려져 제대로 들을 수 없었던 그의 넉살좋은 애드립을 좀 더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올 봄 크라운제이의 디지털 싱글을 통해 많은 인기를 얻었던 'Too Much' 또한 새로운 버전으로 다시 실렸다. Club Remix Version 이라고 되어있길래 정신없게 바뀐 줄 알았는데, 원곡보다 훨씬 소프트해져 감상하기엔 더 편안해진 듯. 그 외에도 묵직하게 바뀐 '신데렐라'의 힙합 버전 또한 감상할 수 있다. 컴백 무대 이후, 그녀 또한 표절의혹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었지만 특유의 자신감 넘치는 무대매너와 격한 동작에도 흔들리지 않는 고음 만큼은 최고였다.올 초부터 쉼 없는 스케줄로 지칠 법도 한데 흔들리지 않는 집중력 또한 존경스러운 부분. 부디 유쾌한 신혼 생활 만큼은 그 페이스 그대로 유지하기를 바라본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