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지볶음맛집2

남원 서남만찬 : 매운 볶음의 정석. 어느 새 너는 밥을 한솥 먹고 있다... 작년 11월, 김팀의 귀국과 함께 시골을 방문하면서 (네네. 무 뽑고 감 따온 그곳이요.) 시간 계산을 잘못하여 예기치 않게 중간 지점에서 숙박을 하게 되었다. 그렇게 처음 방문한 남원. 맛집도 모르겠고, 숙소도 제대로 고른건가 불안불안. 그래도 밥은 먹어야겠기에 출장왕 탱크의 추천으로 식당으로 들어갔는디! (춘향전 빙의) 오징어볶음, 제육볶음, 낙지볶음 딱 세 메뉴만 파는 곳이다. 어두워진 남원 시내, 코로나까지 더해져 사람 구경을 못했는데 헉. 여기에 다 모인건가 싶을 정도로 주차된 차도 엄청 많고 실내는 가득차 있었다. 간을 보자마자 무릎을 탁! 짜지도 않고 딱 알맞게 맛있는, 이 완벽한 간과 맛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ㅠㅠ 화려한 불맛의 여의도 별미볶음집과는 또 다른 정석의 매력이었다. 일단 이건.. 2021. 2. 26.
청진동 피마길낙지실비집 : 한국식 매운맛의 원조(구,이강순실비집) 낙지볶음이란 무엇인가. 무교동 낙지란 또 무엇인가. 어릴 때 가 보았던 몇몇 낙지집을 떠올리며 무교동이 정확히 어디인지 검색했더니... 유명한 낙지집은 무교동에 없었어 ㅋㅋㅋ 그나마 유림낙지가 가까우려나. 내가 매운 음식을 그나마 잘 먹는 것은 어릴 때부터 이 낙지볶음에 길들여졌기 때문일 것이다. 애주가였던 우리 아빠는 낙지볶음도 참 잘 사오셨다;;; 밤늦게 아빠가 들고 온 누런 종이봉투. 안을 열면 이미 매운 냄새로 가득했다. 그리고 미지근해진 단무지와 콩나물. 한잔 하시다가 식구들 생각나서 사오셨겠지만 엄마는 왜 이런 데 돈을 쓰냐고 한숨을 쉬셨다. 그리고 어린 나는 왜 아빠는 낙지와 골뱅이에만 술을 드시는지, 왜 아빠의 안주는 치킨이 아닌지 안타까워하며 한숨을 쉬었다. 외식도 마찬가지다. 갈비나 돈.. 2019. 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