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녹두전2

일산 진밭국수 : 비 오는 날의 힐링 드라이브 (엄마의 시점) 딸 부부와의 외식은 의외로 어렵다. 딸내미와 단둘이라면 냉면도 좋고, 떡볶이도 좋지만 사위가 들어가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제육볶음을 사먹자니 너무 아깝고 닭갈비를 사먹자니 그것도 내키지 않고 ㅋㅋㅋ 그래서 늘 집밥을 해주거나 외식을 할 때면 스시뷔페집을 갔더랬다. 하지만 매번 집밥도 힘들고 뷔페 출입마저 불안한 시국이라 이럴 땐 어디로 외식을 가야할 지 모르겠다. 딸이 도착했다. 메뉴 선정 때문에 둘은 계속 싸우고 온 듯 했다. 둘 다 내 핑계를 대지만 둘 다 자기 먹고 싶은 걸 은근히 주장하는 걸 나는 알고 있다. 가위바위보라도 해. 배고프다고. 찐한 멸치 국물을 기대했는데 너무 은은하구나. 하지만 시장에서 먹던 유부우동이 생각나는 그리운 맛이랄까. 새콤달콤 맛있네. 열무도 아삭아삭. .. 2021. 11. 5.
엄마의 전 : 녹두전과 꼬지전 아주 어렸을 때부터 엄마와 함께 전을 부친 나는 전에 있어서만큼은 엄마와 꽤 궁합이 좋은 콤비다. ‘이번에는 호박 절여서 해? 그냥 해?’ ‘생선은 이제 포 뜨지 말고 떠져있는 것을 사자.’ ‘육전 고기는 다 눌러왔어?’ ‘녹두전 두 가지 다 할거야?’ ​ 팔을 걷어부치면서 질문을 퍼부어대는 나를 보며 엄마는 천군만마를 얻을 듯한 표정을 짓곤 했다. 하지만 이것도 다 철든 후의 이야기. 아니, 정확히는 결혼 후의 이야기. (아니 몇 살 때 철이...) 그전까지는 아주그냥 질색팔색하며 제사와 전을 저주하던 아이였다. 자개무늬를 보고는 ‘얼마나 오래된 거야!’ 감탄하는데 우측에 쿠쿠 로고가;;; ​ 그러고보니 여기에는 제대로 된 육전이 없네. 다음 번에 제대로 된 황해도 육전 사진을 업데이트 해야겠다. ​ .. 2019. 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