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배워야 산다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빵편 (9) 소시지빵

by 하와이안걸 2018. 9. 2.


오늘은 내가 미리 가서 반죽을 해야하는 날이었다.

우리 조원들 일찍 가게 만들어 주겠다는 일념 하나로 한 시간이나 일찍 도착!

지난 주 공지했던 모카빵 레시피대로 계량하고 있는데 

내부 사정으로 인해 소시지빵으로 변경되었다. ㅠㅠ

계량했던 거 다 돌려놓고 결국은 일찍 간 보람 없이 정시에 시작하게 되었다.



재료도 많고 뭐가 복잡하구나. 흐흑 ㅠㅠ



오랜만에 돌려보는 반죽기. 반갑다 ㅠㅠ



"오늘 소세지빵이라고?!!!!"


출장이라 참석 못한 남편에게 카톡이 연달아 도착했다.

그래. 이곳에는 소시지가 산처럼 쌓여있단다.



발효는 잘 되었고



소시지를 골고루 잘 감싸는 게 첫째!



미쿡에서 만들었던 소시지빵이 생각났다.



이대로 구워도 담백하고 맛있었을텐데.



우리의 자격증반은 평범을 거부한다.



나뭇잎과 꽃(???) 모양 두 가지 버전으로 성형을 한 뒤



양파와 치즈를 올리고 마요네즈와 케찹을 지그재그로 뿌려야 한다.

아,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은 마음.



선생님의 소시지빵이 완성되었다.



그런데 너무 맛있어서 할 말을 잃음. ㅋㅋㅋㅋㅋ

네. 이렇게까지 해야 맛있네요. 제가 경솔했어요. ㅋ



우리의 소시지빵도 완성!



케찹이 두꺼워서 좀 덜 예쁘지만



맛있게, 정말 잘 먹었다.

남편 도시락으로 일주일 내내 싸줬는데도 마냥 좋아했다. ㅎ




그나저나 비 오는 날은 소시지빵이라는데

올 여름은 비가 너무 안 온다.








빵은 준비되어 있다고.

이젠 정말 끝.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