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 밖에서

전주 또순이네집 : 김치와 제육의 만남은 반칙

by 하와이안걸 2020. 2. 3.

 

 

 

나주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길.

아무리 든든한 곰탕을 먹었어도 전주를 지나치면 섭섭하다.

 

 

 

이제는 옛날처럼 영화제도 가지 않고

택시타고 막걸리집을 오가던 열정도 없지만

그래도 언제나 제2의 고향으로 삼고 싶은 전주.

이번에는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현지인 맛집을 검색해 보았다.

 

 

 

 

부제 : 소문난 집

 

 

 

 

가격 좋고 메뉴 좋고

 

 

 

양푼갈비가 약간 땡겼으나

후기의 대부분이 김치찜을 칭송하고 있어서

첫 집에서는 응당 첫 번째 메뉴!

김치찜 2인분과 계란말이를 주문했다.

 

 

 

 

네네 감사합니다!

 

 

 

반찬 가짓수도 물론 감동이지만

짠 반찬 VS 덜 짠 반찬 비율이 반반! 이 조화가 너무 좋다.

김도 바삭바삭하고.

 

 

 

 

김치찜(8,000원 x 2) 등장!

 

 

 

 

보통의 김치찜이 포기 김치와 덩어리 고기를 숭덩숭덩 잘라먹는 것이라면

이 김치찜은 찢어놓은 김치와 제육볶음용 고기가 들어간다.

기름지고 자극적이고 씹는 맛도 있는

두루치기와 짜글이의 중간 정도랄까?

 

 

 

 

 

이렇게 먹으면 제육인 것 ㅋㅋㅋ

 

 

 

 

계란말이(5,000원) 등장!

 

 

 

 

자, 달려볼까요

 

 

 

 

 

 

 

 

 

 

또순이는 누구일까. 한식의 요정일까.

도대체 왜 또순이네는 다 맛있는 걸까.

이러다 전국 또순이 투어 선포할 판.

 

 

 

 

 

 

 

함께 떠날까요.

이젠 정말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