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목동/염창역 용왕산 포차 : 후라이가 있으니 괜찮아

by 하와이안걸 2020. 1. 7.

 

집 앞에 진미집이 있으면 뭐하나.

맨날 대기인걸;;;

 

 

 

그래도 괜찮아요.

이 동네는 실내포차의 성지니까요.

 

 

 

 

염창역 4번 출구에 있는 목2동 시장.

장보기에는 등촌역 깨비시장만 못하지만

먹을 곳은 오히려 더 많은 것 같다.

그중 하나가 바로 용왕산 포차.

 

 

 

보자보자, 용왕산을 찾아보자...

 

 

 

아, 저기구나. (실제로 있었구나;;;)

저 근처에 있는 빌라와 아파트도 참 많이 보러다녔지.

 

 

 

 

자, 메뉴를 봅시다.

 

 

메뉴가 차고 넘친다. ㅋㅋㅋㅋ

여기 가격도 동네 장사치고는 만만치 않네. 

그러나 이 메뉴판의 포인트는 바로

맨 밑에 매직으로 직접 쓰신

 

 

 

후라이 (추가) (3) 2천원

 

 

 

모든 정보가 다 들어가 있어. ㅋㅋㅋ

계란 후라이 3개에 2천원인데

저것만 시킬 순 없고 추가 주문만 가능.

아, 마음에 드네요.

나 같은 안주발 손님에게 매우 힘이 되는 소식!

 

 

 

 

오잉! 근데 삶은 계란도 주심!

 

 

 

삶은 계란이 인당 하나씩 기본 안주로 나온다.

밥 비벼먹기 딱 좋은 나물 반찬도 의외. 

갑자기 품격 있네.

 

 

 

짜글이(15,000원)를 시켜보았어요

 

 

 

김치, 두부, 고기

 

 

 

그냥 맛있는 김치찌개다 ㅎㅎㅎ

돼지고기가 제법 들어가서 끓일 수록 맛있네.

국물 한번 맛보고는 바로 라면 사리를 시키려는 걸 간신히 막았다.

(다른 것도 먹어봐야지!)

 

 

 

푸짐푸짐

 

 

 

 

오삼불고기(15,000원) 등장이요

 

 

 

 

보이는대로의 그맛! 달콤짭짤 맛있다.

 

 

 

 

후라이(1,500원) 세 알 등장

 

 

 

 

나물과 함께 쉐킷쉐킷

 

 

 

 

 

글쎄요. 여기는 그냥 밥집 ㅋㅋㅋ

퇴근길 한식 땡길 때 들어오면 딱 좋긴 한데

이렇게 메뉴 추가하다가 패가망신하기도 딱 좋은.

 

 

 

실내포차가 다 그렇듯

술 좀 하는 친구들끼리 오래 먹기 좋은 곳 같다.

둘 보다는 셋이, 셋 보다는 넷이 더 좋고.

 

 

 

 

 

 

 

 

 

이러다 엄마네 포차까지 갈 기세

이젠 정말 끝.

 

 

댓글4

  • TankGirl 2020.01.10 01:23

    메뉴판을 보고 짜글이 15000원???? 했는데
    양이 생각보다 많네요.

    결혼은 역시 외식 파티원 모집이라는 큰 의미가 있는거였어...
    (2개나 시키고 후라이도 추가할 수 있다니!!!)

    답글

    • BlogIcon 하와이안걸 2020.01.10 09:29 신고

      아유. 오삼불고기는 반찬이죠!
      밥을 하나만 시킨다면 메뉴 두 개에 후라이 뚝딱입니다요. ㅎㅎㅎ
      근데 이런데서 먹는 후라이는 왜 더 맛있는거야.

  • 다당 2020.01.20 20:17

    어디든 넷은 가야지 다양하게 먹을수 있쥬 암요. 아 왜 나는 오늘에서야 밀린 포스팅을 보는가 또르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