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문래동 소문난 식당 : 밑반찬과 분위기와 모든 것이 소중한 곳

by 하와이안걸 2020. 6. 30.

 

 

문래동에 맛집이 많다는 것은 최근에야 알았다.

밥블레스유를 통해 개그맨 단골 고깃집을 알게 되었고,

유퀴즈를 통해 비빔칼국수 맛집도 체크체크.

 

 

 

 

하지만 이리 가도 저리 가도 

내 동선과 맞지 않아 차일피일 미루던 차에

당근셀러를 만나기 위해 영등포에 출동할 일이 생겼다. ㅋㅋㅋ

인근 주민 재화에게 콜을 해서

일과 육아로 바쁜 아이 기어이 칼퇴를 시키고;;; (칼퇴는 좋은 것!)

쌍따봉 강추한다는 고등어 조림집으로 오종종종 출동.

 

 

 

 

 

 

골목의 모든 사람들이 여길 향하고 있었지...

 

 

 

 

 

 

 

메뉴는 단일 메뉴

 

 

 

 

 

 

 

 

브레이크 타임 있고, 일요일은 쉽니다

 

 

 

 

 

 

 

 

따뜻한 안내문을 정독해 보아요. 

 

 

 

 

 

 

 

반찬 리필 가능하지만 밥이 모자라지 반찬이 모자라지는 않음.

 

 

 

 

 

 

 

 

보리차 냄기면 안되니 따르자마자 원샷

 

 

 

 

 

 

 

반찬이 깔립니다. 아, 이미 컬러에서 승부 끝!

 

 

 

 

 

 

 

맵짠과 단짠의 적절한 조화 

 

 

 

 

 

 

 

그리고 김치 이불을 덮은 고등어 조림 등장

 

 

 

 

 

 

 

 

밥과 국이 세팅되면

 

 

 

 

 

 

 

 

밥뚜껑을 열고 스타아트!

 

 

 

 

 

 

 

 

 

두툼한 김치 이불 안에 무와 함께 생물 고등어 짜잔

 

 

 

 

 

 

 

 

좀 짜게 먹나 싶을 때쯤 나오는 구수한 숭늉

 

 

 

 

 

 

 

 

손님이 빠져나간 내부를 살짝 남겨봅니다

 

 

 

 

 

 

 

메인인 고등어조림도 물론 맛있지만

갓 지은 밥과 시원한 된장국, 그리고 밑반찬이 너무나 훌륭하다.

어느 하나 오래 저장하는 반찬이 없고

나물부터 심지어 김치까지 전부 갓 만들어 나온 아이들.

이렇게 정성스러운 밥상은 실로 오랜만인 것 같다.

 

 

 

 

 

 

 

 

 

 

 

그래서 결론은

 

 

 

 

 

 

 

연속적 파티원 모집 ㅠㅠ

이젠 정말 끝.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