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을지로 진작 : 점심에도 힙지로를 느끼고 싶다면 바로 이곳

by 하와이안걸 2020. 8. 20.

 

 

을지로에는 여러 종류의 맛집이 있지만

내가 주로 가던 곳은 줄은 없지만 가게 안은 꽉 차있는 식당,

줄이 좀 길어도 회전률이 겁나 빠른 식당들이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줄만 겁나 긴 핫플레이스에 도전해 보았다.

 

 

 

 

 

 

을지로답지 않은 도도함

 

 

 

 

 

 

을지로답지 않은 모던함

 

 

 

 

 

 

을지로답지 않은 가격! (화르르)

 

 

 

 

 

 

11시 20분에 도착했는데 가게 앞도 아니고 건너편 길가에 줄을 섰다.;;;

알고보니 다들 11시부터 줄을 선다고. (절레절레)

대체 몇 시에 점심밥을 먹을 수 있는 건가 불안해하는데...

 

 

 

 

 

11시 30분.

오픈과 함께 순서대로 들어가는데...

 

 

 

 

 

 

짱 넓어! (2층도 있음)

 

 

 

 

 

 

자리마다 콘센트 있는 식당 처음

 

 

 

 

 

 

 

생수를 통으로 주는 곳도 처음

 

 

 

 

 

 

 

이곳은 대창덮밥이 유명하다고 하는데

대창맛을 아직 모르는 서민 애깅이라서

후토마키와 봉골레파스타를 주문하였다.

 

 

 

 

 

 

 

봉골레 하나~

 

 

 

 

 

 

모시조개와 마늘, 그리고 올리브 오일

 

 

 

 

 

봉골레 맛있게 먹은 기억이 없어서 반신반의했는데

면 빼고 모든 재료가 아낌없이 들어간지라 맛있게 먹었다.

남은 소스에 밥 비벼먹고 싶단 얘기도 하고. 네네. (역시 부족했어..)

 

 

 

 

 

고레와 후토마키데스요~

 

 

 

 

 

 

꽁다리마저 꽃처럼 만들어주심

 

 

 

 

 

 

와사비와 초생강을 올리고

 

 

 

 

 

 

저 뒤 국그릇에 담긴 소스를 뿌려먹어요

 

 

 

 

 

 

 

맛있다. 맛있는데...

한입에 우왕! 하고 먹을 수 있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

베어먹으면 후두둑 무조건 참사 ㅋㅋㅋ (그릇을 가까이 대시오)

절친과 함께 한입에 먹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이걸 사이드로 하고 메뉴 하나 더 시킬 것을 추천합니다.

 

 

 

 

 

 

 

https://place.map.kakao.com/2029456983

진작

서울 중구 수표로12길 12 1층 (저동2가 46-27)

place.map.kakao.com

 

 

 

 


 
꽁다리는 내가 먹었음. (예쓰)

이젠 정말 끝.

 

 

댓글2